스킵네비게이션

아카이브

Busan Biennale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지역 작가들의 자발적인 의지로 탄생한 대한민국 최초의 비엔날레인 부산청년비엔날레와 1987년에 바다를 배경으로 한 자연환경미술제인 부산국제바다미술제, 그리고 1991년의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이 1998년에 통합되어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PICAF)로 출범한 이후, 격년제 국제현대미술전시로 개최되고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정치적인 논리 혹은 정책의 필요성에 의해 발생한 것이 아니라, 부산 지역미술인들의 순수한 의지와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여타 비엔날레와는 다른 고유한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의 미술인들이 보여 주었던 부산문화에 대한 지역적 고민과 실험성 등은 오늘날까지도 부산비엔날레 정체성 형성의 중요한 기반이 되었습니다.

현대미술전, 조각심포지엄, 바다미술제의 3가지 행사가 합쳐진 경우는 부산비엔날레가 전세계에서 유일합니다. 또한 행사를 통해 형성된 국제적 네트워크는 국내 미술을 해외에 소개하고 확장시킴과 동시에 글로벌한 문화적 소통으로서 지역문화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태동으로부터 39년째에 접어든 부산비엔날레는 현대미술의 대중화, 즉 일상 속의 예술 실현을 목표로 하여 실험적인 현대미술 교류의 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008 서 있기 힘들어 쓰러지다.

조회 17,259

관리자 2009-08-28 10:11

작가나이젤 롤페
“I can’t stand up but for falling down”, 이 문장은 직설적인 진술인 동시에 알레고리적인 의미도 지닌다. 쓰러져 누운 인간의 모습은 그 자체로 이미 정서적, 심리적 정황을 드러낸다. ‘넘어진다’는 것은 여기서 인간의 정서적 좌절, 무너짐을 가리키는 언급이다. 그것은 비극과 부재, 상실, 그리고 관계의 붕괴를 나타낸다.
이 작품은 신체가 실제로 넘어지는 동작들을 보여줄 수도 있지만, 제목을 좀더 일반화시켜 접근해본다면 사람의 몸 대신 일반 물체가 대신할 수도 있다. 부피와 질량을 가진 대상이라면 무엇이든 깨어진 인간적 유대와 그 결과를 상징하기 위한 인체의 대역으로 충분할 것이다.
이 작품은 만 레이(Man Ray)가 마르셀 뒤샹의 <큰 유리 Large Glass>를 찍어 “먼지증식(Dust Breeding)”이라고 불렀던 작업에서 영감을 얻었다. 날아오는 물건을 머리로 맞는 연작을 꾸준히 제작해온 나이젤 롤페는 이번 작품에서 엄청난 양의 하얀 가루를 이용한다. 먼지가루가 한꺼번에 날아와 작가의 머리에 달라붙는다. 얼굴과 먼지가루는 충돌하는 순간 서로 충격과 영향을 주고받으며, 먼지가루라는 물질로 이루어진 초상을 완성해간다. 허연 덩어리가 날아와 얼굴에 부딪히는 순간 가루 뭉치들은 각각의 얼굴 부위마다 달리 그리고 완벽하게 반응하며, 또한 매번 다른 방식으로 얼굴과 상호 작용한다. 먼지가루는 질식시키고, 가리고, 덮고, 위협하면서 인간의 얼굴을 두루뭉술하게 또는 완전히 뒤덮어버린다.
관객은 여기서 시간을 가로지르는 물질적인 움직임, 보통은 가장 먼저 방어되지만 여기서는 수많은 가루의 공격에 하릴없이 노출된 인간의 얼굴이라는 영역을 향해 달려드는 물질의 ‘침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