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아카이브

Busan Biennale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지역 작가들의 자발적인 의지로 탄생한 대한민국 최초의 비엔날레인 부산청년비엔날레와 1987년에 바다를 배경으로 한 자연환경미술제인 부산국제바다미술제, 그리고 1991년의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이 1998년에 통합되어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PICAF)로 출범한 이후, 격년제 국제현대미술전시로 개최되고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정치적인 논리 혹은 정책의 필요성에 의해 발생한 것이 아니라, 부산 지역미술인들의 순수한 의지와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여타 비엔날레와는 다른 고유한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의 미술인들이 보여 주었던 부산문화에 대한 지역적 고민과 실험성 등은 오늘날까지도 부산비엔날레 정체성 형성의 중요한 기반이 되었습니다.

현대미술전, 조각심포지엄, 바다미술제의 3가지 행사가 합쳐진 경우는 부산비엔날레가 전세계에서 유일합니다. 또한 행사를 통해 형성된 국제적 네트워크는 국내 미술을 해외에 소개하고 확장시킴과 동시에 글로벌한 문화적 소통으로서 지역문화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태동으로부터 39년째에 접어든 부산비엔날레는 현대미술의 대중화, 즉 일상 속의 예술 실현을 목표로 하여 실험적인 현대미술 교류의 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008 유령도시

조회 17,365

관리자 2009-08-28 10:03

작가니판 오라니웨스나
Nipan은 최소한의 조형언어와 베이비파우더, 얼음, 쌀, 우유, 호리병, 승려복 등과 같은 독특하고 상징적인 재료들을 사용함으로써 특유의 방식으로 자신의 고향을 형상화한다. 그의 작품들은 대부분 “명상의 순간”과 “기억”에서 출발하여 “주위를 둘러싼 현상”과의 대화로 확장된다. 더불어 이 안에는 시시각각 극적이고 역동적으로 변하는 사회에 대한 회의와 질문이 담겨있기도 하다.
는 끊임없는 성장과 발전의 그늘 속에서 슬럼화와 범죄, 테러위험 역시 함께 증가하는 대도시에서 산다는 것의 의미를 되짚는다. 그리고 베이비파우더로 만든 취약하기 그지없는 저부조 도시지도를 통해 붕괴 직전에 놓인 이 같은 도시들의 본질을 표현한다.
건물들이 정교하게 잘려진 지도 위에 베이비파우더를 뿌려 만든 이 작품은 특유의 향긋한 냄새와 전시공간의 밝은 조명을 통해 관람객의 후각과 시각을 자극할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