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아카이브

Busan Biennale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지역 작가들의 자발적인 의지로 탄생한 대한민국 최초의 비엔날레인 부산청년비엔날레와 1987년에 바다를 배경으로 한 자연환경미술제인 부산국제바다미술제, 그리고 1991년의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이 1998년에 통합되어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PICAF)로 출범한 이후, 격년제 국제현대미술전시로 개최되고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정치적인 논리 혹은 정책의 필요성에 의해 발생한 것이 아니라, 부산 지역미술인들의 순수한 의지와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여타 비엔날레와는 다른 고유한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의 미술인들이 보여 주었던 부산문화에 대한 지역적 고민과 실험성 등은 오늘날까지도 부산비엔날레 정체성 형성의 중요한 기반이 되었습니다.

현대미술전, 조각심포지엄, 바다미술제의 3가지 행사가 합쳐진 경우는 부산비엔날레가 전세계에서 유일합니다. 또한 행사를 통해 형성된 국제적 네트워크는 국내 미술을 해외에 소개하고 확장시킴과 동시에 글로벌한 문화적 소통으로서 지역문화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태동으로부터 39년째에 접어든 부산비엔날레는 현대미술의 대중화, 즉 일상 속의 예술 실현을 목표로 하여 실험적인 현대미술 교류의 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008 가능성의방

조회 16,608

관리자 2009-08-28 09:58

작가김지영
작가는 우리가 공유하고 있는 시간 시스템과 자기 자신만의 시간 시스템 사이에서 생기는 엇갈림에 주목한다. 작가는 이러한 엇갈림을 새로운 의지와 함께 생겨나는 기대와 두려움의 공존과 갈등의 전개를 통해 추적한다. 기대와 두려움의 두축은 각자의 시간축을 타고 움직이다가 서로 부딪히면서 새로운 시간 시스템을 형성한다. 그 시스템 안에서 그들은 서로 불화하고 갈등하며 서로를 제거하려 한다. 작가는 자신의 사유와 공간 체험의 접점에서 형성되는 이러한 시간 시스템을 자신의 방을 통해 형상화해낸다. 이는 실재적 경험인 동시에 하나의 알레고리로서 제시되는데 그녀의 관찰에 따르면 방의 물리적인 경계선, 즉 ‘벽’은 기대감과 두려움이 만나는 이동과정을 지시하려 한다. 작가에게 방은 경계의 대상이자 정복하거나 정복당하게 되는 장소이며, 결국 그녀의 관념과 실재가 만나는 가능성의 공간이 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