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2019. 9. 28 — 10. 27 (30일간) 다대포해수욕장 일대 DADAEPO BEACH

Scroll icon

주제

상심의 바다 (Sea of Heartbreak)

기간
Period
2019. 9. 28 - 10. 27(30일간)
Sep. 28 - Oct. 27, 2019(30 days)
장소
Venue
다대포해수욕장
Dadaepo Beach, Busan
규모
Artists·Artworks
12개국 35명 21작품
21 artworks of 35 artists from 12 countries
전시감독
Artistic Director
서상호
Seo Sangho
주최
Host
부산광역시, (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BUSAN METROPOLTAN CITY, Busan Biennale Organizign Committee
후원
Support
문화체육관광부, 미술주간
Ministry of Cultur, Sports and Tourism, Korea Art Week
Theme 전시주제 : [상심의 바다] Sea of Heartbreak

돈 깁슨의 명곡 ‘Sea of Heartbreak’는 떠나간 연인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고 있다. “항구의 불빛은 더 이상 나를 비추고 있지 않구나”라고 시작하는 이 노래는 언뜻 상심과 절망의 어두운 바다를 그린 것으로 비칠 수 있다. 그러나 바다를 향해 마음껏 부르짖는 상심과 절망은 오히려 정화된 감정이 되고 비워졌던 마음은 눈앞에 펼쳐진 해변과 수평선까지 가득한 바다로 인해 다시 채워진다.

지금 다대포 앞바다로부터 밀려오는 파도는 예나 다를 바 없다. 파도는 지금 그러하듯이 그 지형을 갖춘 이래 까마득한 옛날에도 묵묵히 밀려왔다 쓸려가기를 반복했다. 땅과 마주한 바다는 영겁에 가까운 파도와 함께 미래에도 계속 될 것이다. 여기 예술이 있다. 저 파도처럼 때로는 완만히 또 때로는 격렬하게....

지치지 않고 치는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우리가 지금 해야 하는 일은 무엇일까? 기후문제는 위기 상황이고 난민이슈는 봉합되기 어렵고 지금과 같은 자원 소비라면 지구가 3개는 더 필요하다는 말이 도는 어지러운 세상에서 예술이 해야 하는 일은 무엇일까? 자연은 부지런히 제 할일을 하고, 예술가는 열심히 제 목소리를 내어 거대한 심연을 뛰어넘어 상대에게 닿을 수 있는 호소력 있는 창작을 해야 한다.

부산 시민들에게 노스탤지어를 환기시키는 다대포에서 현실을 반영하는 예술로 다시금 마음을 채워줄 수 있는 바다미술제를 만들어야 한다.

부산만의 특별한 미술행사인 바다미술제는 그간 성과와 아픔을 동시에 겪어왔다. 초심의 마음으로 바다미술제의 역할과 기능을 고민한다. 예술과 삶을 연결시키려는 시대적 요청에 바다미술제는 어떻게 응답할 수 있을까. 부산 시민들과 다함께 즐기는 바다미술제의 모습은 어떠해야 하는가. 이런 물음으로 시작한다.

동시대 예술은 동시대의 삶을 반영하는 바로미터다. 예술은 우리가 있는 ‘지금, 여기, 우리의 삶’과 연결될 때 비로소 찬란한 빛을 발한다. 2019바다미술제는 예술과 삶이 유리된 면모를 본래의 이상적인 모습으로 되돌리고 시민의 삶과 연결시켜, 새로운 축제로 거듭나야 한다. 이번 바다미술제는 전시를 향유할 우리 삶의 터전인 ‘바다’, 즉 ‘환경’과 ‘생태’ 그리고 그로부터 파생되거나 확장되는 다양한 문제가 중심이 된다. 그리고 바다를 공유하는 아시아의 다른 나라 작가들의 관심 주제를 품어 공통의 이슈로 상정코자 한다. 결국은 바다에 둘러싸여 있고 지구를 공유하며 쓰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예술로 풀어내는 보편성을 가지게 될 것이다.

전시는 3가지 섹션으로 구성되며, 여러 사람과 함께 삶과 밀접한 쟁점에 관해 대화하고 소통하는 참여형 방식이 적용된다. 관람자가 전시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고 1인 창작자가 아닌 콜렉티브 방식의 참여가 이번 행사에 더해진다.

2019바다미술제는 ‘생태’와 ‘환경’, 그리고 재생을 통하여 더 나아가 ‘치유’가 공존하는 예술 축제의 장이 될 것이다. 참여자와 수용자 모두에게 생태와 환경을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진정한 축제를 만들고자 한다. 이와 함께 예술을 삶에서 떼어 특별한 것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삶과 다시 연결 짓는 계기도 마련될 것이다.

여러 사회문제 중에서 환경과 생태에 관한 각성은 다시금 바다미술제로 눈길을 돌리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더 나아가 예술에 별다른 관심을 갖지 않았던 시민들을 끌어들이게 될 것이다. 결과적으로 동시대 예술(2019바다미술제)이 각 개인의 삶을 자기 성찰적으로 개선하는데 기여하는 순기능으로 나타날 것이다.

‘Sea of Heartbreak’ is a all-time favorite by Don Gibson that portrays a mind of a seaman longing for his lost lover. Starting with “the lights in the harbor they don't shine for me, ” the song might first appear that it is about a dark sea of despair, a heart break. However, as the song goes on, the despair and the heart break become purified when one cries his heart out singing them before the ocean. Then the empty heart fills again by the sea shores spread out in front of us and sea that fills till the horizon.

The waves rushing in the shore of Daddaepo now are not different from the ones in the past. Waves have continued surging in and sweeping out since the epoch when the land is formed the way it is. The sea next to the land continue its being in the future with the waves of eternity. It is where lie the arts; sometimes spilling sometimes breaking like waves.

If sea works as they wave unwearyingly, what is the work that art can commit? In the world of uncertainty; climate is in crisis; refugees issues are hard to stitch up; and we need at least three more planets to provide resources when considered the current spending rate of the raw materials, what art must do? Nature must continue doing her work with perseverance, and artists must create and speak up their voices to reach the others across the great abyss. The Sea Art Festival in turn, should make a festival that fills the hearts of the citizens of Busan again at Dadaepo of nostalgia for them with the art works that reflect the reality.

The Sea Art Festival is not only an art event unique to Busan, but also an event underwent both the history of achievement and pains. With the mindset as if we are standing at a start point, this year the festival rethinks the roles and functions of the festival; which way the Sea Art Festival can respond to the demands of the time to connect the arts to the real life?; what kind of forms should the Sea Art Festival take in order for people of Busan may enjoy it together? The Festival starts with such questions.

Art is a barometer with which one can reflect the lives of contemporaries. Art may shine at the most only when they are connected to ‘our lives, now and here.’ Thus Sea Art Festival 2019 must renew itself as a new form of festival by turning the condition of art which is alienated from the life into its original, ideal state and connecting the lives of the people.

2019’s Sea Art Festival pays attention to ‘sea.’ In other words, the exhibition theme was developed around the issues of ‘environment,’ and ‘eco-system’ upon which our livelihoods are depended and other various issues derived from them. It suggests artists from the countries where share same body of water take sea as common issue. After all, the issue would achieve universality of telling through art the stories of ours who are surrounded by seas and who exploit the Earth.

The exhibition is composed of three sections that employ the ways of participation by large number of viewers to talk and communicate about issues intimately connected to lives. In these exhibitions, the viewers are to participate both directly and indirectly while artists participate as one of the member of producing collective rather than sole creator of an art work.

Sea Art Festival 2019 not only celebrates the arts but also provides a platform on which ‘healing’ may co-exist through ‘Ecology,’ ‘Environment,’ and ‘Regeneration.’ The participants and the viewers alike will get hands on experience and feel the ecology and environment in this genuine festival. Furthermore, the exhibition offers an opportunity for us to reconnect the arts to everyday lives moving away from the notion that art is something special separate from lives.

The awareness of the ecological and environmental issues among other social problems, would create impact to draw attention to Sea Art Festival again. Furthermore, this would also bring in more citizens the arts who had not paid much attention. As a result, contemporary art(Sea Art Festival 2019) would show its positive function contributing for people to improve their lives become self-reflective.

Sea Art Festival 2019 Artistic Director 2019 바다미술제 전시감독

서상호

서상호 Seo Sangho 1968년생 / 한국
(Born in 1968 / Busan, Korea)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
(Director of OpenSpace Bae)

학력Education

동아대학교 예술대학 섬유미술학과 졸업, 동대학원 미술교육학과 석사 졸업

  • M.F.A., Fiber Arts, Dong-A University, Busan, Korea
  • B.F.A., Fine Arts Education, Dong-A Univeristy, Busan, Korea

현직 Current Positions

  •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Director, OpenSpace Bae
  • 대만 한투아트그룹 큐레이터 Curator, Hantoo Art Group in Taiwan
  • (사)비영리전시공간협의회 협회장 President, Nonprofit Art Space Network
  • 경성대학교 겸임교수 Affiliated professor, Kyungsung University

주요활동 Selected Careers

  • 2015 아트부산 <아트 악센트> 특별전 기획 Curator, <ART ACCENT>, a special exhibition of ART BUSAN
  • 2014 무빙트리엔날레 메이드인부산 공동대표 Co-director, Moving Triennale made in Busan
  • 2006-2009 산복도로 1번지 프로젝트 예술감독 Artistic Director, Sanbok Road Project
  • 2006 아트인 시티 공공미술 프로젝트 아카이브전 전시감독 Artistic Director, Archive exhibition of <Art in City 2006>

수상

  • 2010 지역문화예술공로상(부산광역시 동구청)
  • 제4회 오늘의 작가상 청년상 수상(부산미술협회)
Host 주최
Sponsor 협찬사
Support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