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조직위원장 인사말

여러분 반갑습니다.
(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서병수입니다.

우리 조직위는 1999년 (사)부산국제아트페스티발조직위원회로 설립되어
2001년 '부산비엔날레'로 명칭을 바꾼 이후, '부산비엔날레'의 개최 및 미술문화 교류사업 추진을 통해
한국의 미술문화를 진흥하고 지역미술의 특성화와 창작활동을 고취하여
지역 미술의 국제적 위상향상과 현대미술의 저변확대 도모를 목적으로 꾸준히 노력해오고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처음 개최된 부산청년비엔날레와 바다미술제,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 등
부산에서 자생적으로 개최되어온 3개의 국제전시가 통합되어 만들어진 부산 미술의 자존심입니다.
부산비엔날레는 그간 최첨단의 실험적인 작품들을 통해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보여주는 수준 높은 전시로 많은 호평을 받아왔습니다.
전시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즐기고 함께 호흡하는
축제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실험적인 전시와 다양한 참여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한 번 부산을 현대미술의 향기가 넘쳐나는 문화도시로 만들 것을 약속드립니다.

시민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조직위원장 서병수

임동락 집행위원장 인사말

세계 유수의 미술축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오늘의 부산비엔날레가 있기까지는,
셀 수 없이 많은 부산 지역 미술인들의 헌신과, 부산시민을 비롯한 국민들이 꾸준히 보여준 성원과 지지라는 자양분이 있었습니다.
1981년 부산청년비엔날레와 부산비엔날레의 전신이 된 부산국제아트페스티발(PICAF)은 문화의 불모지였던
부산을 현대 미술의 중심지로 일어서게 했던 ‘에꼴 드 부산’정신의 표본이었습니다.

현재 우리는 산업혁명 이후 가장 큰 혁명인 디지털 혁명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도 이와 같은 변화의 바람에 맞추어 주도적이고 혁신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고자 합니다.
매년 번갈아 개최하는 부산비엔날레와 바다미술제를 통하여 세계가 주목하는 문화도시 부산을 만들고,
부산시민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부산만의 고유한 문화 자산으로 한층 더 성장시키겠습니다.

부산국제아트페스티발이 탄생되던 그 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미술인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함께 교류할 수 있는
세계적인 부산비엔날레, 바다미술제로 제2의 도약을 시작합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지지와 열렬한 성원이 가장 큰 힘이 될 것입니다.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와 함께 세계로 나아갑시다.

감사합니다.

집행위원장 임동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