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 ― 바다와 씨앗(See ― Sea & Seed)

2015바다미술제는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송도해수욕장을 거쳐 올해는 새롭게 시작하는 다대포해수욕장에서의 특별한 공간성에 주목한다. 새로운 공간에 예술의 씨앗을 뿌리는 일은 야심찬 출발 지점이다. 그것은 마치 소금기 가득한 해변에 씨앗을 뿌려 식물이 자라나길 기대하는 모험심 가득한 실험이다. 2015바다미술제는 실험적인 현대미술 전시를 지향하면서도 지역민들의 문화예술 향유를 고취하는 투트랙의 방향성을 설정한다. 즉 예술 창작과 예술 향유의 씨앗을 함께 발아시키는 것이다.

2015바다미술제 전시 주제인 ‘보다 ― 바다와 씨앗(See ― Sea & Seed)’은 다음의 의미들로 제시된다. 다대포(SEA)의 수평적( ― ) 전시 공간에 예술의 씨앗(SEED)을 뿌리는 바다미술제에 미술인들은 물론이고 모든 시민들이 함께 하고(&), 예술 향유의 기쁨을 나누는(&) 관람으로 기꺼이 초대(SEE)한다. 이 행사를 통해서 ‘그리고(&)’의 관계 지형이 다대포로부터 모든 곳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 이제, 이곳에서 사람과 바다, 예술과 지역, 미술가와 시민들이 따뜻한 관계를 만들고 확인하는 네트워크의 관계 지형이 펼쳐진다.

2015바다미술제는 전시감독의 초대를 받은 국내·외 작가들의 3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국제 미술 현장의 원로, 중진, 신진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참여 작가들의 주제와 전시 공간에 대한 창의적 해석을 선보일 예정이다. 산책로를 점유하는 섹션인 ‘산포하는 씨앗’과 더불어 해수변 위에는 기념비적인 조각은 물론 지하철 공사가 한창인 어수선한 다대포의 풍광을 연장하여 공간을 재해석한 실험적인 오브제 설치 위주의 작품들로 구성되는 섹션인 ‘자라는 씨앗’을 선보인다. 그것은 미려한 완성이기보다는 에너지가 충만한 미완성을 지향한다.

실험적 작품으로 충만한 드넓은 다대포해수욕장의 수평적( ― ) 공간과 더불어 타국의 침략에 맞섰던 다대포의 과거 역사를 재해석한 섹션인 ‘발아하는 씨앗_상상발굴프로젝트’라는 반지하의 또 다른 수평적( ― ) 공간은 관람의 키포인트이다. 이 반지하의 컨테이너 공간에는 다대포의 과거로부터 현재까지의 시공간을 발굴하고 재해석하는 프로젝트형 예술, 미디어아트, 설치 작품들이 예술의 색채를 입은 아카이브 등과 함께 선보인다. 이것은 역사를 ‘팩션’이라는 이름으로 추적하는 상상의 미술 놀이이다. 이 공간과 해변의 수평적( ― ) 공간으로부터 솟아오른 수직적( l ) 공간인 몇 개의 고원과 언덕 위에서 관객들은 어떠한 오마주 작업들을 발견하게 된다. 낮과 밤의 전시 풍경이나, 해변 위에 지도를 그리는 구불구불한 동선 유도선, 관객을 맞이하는 특별 안내소도 2015바다미술제의 볼거리이다.

더불어 이번 바다미술제를 빛내는 특별전, 국제심포지엄, 시민 참여 프로그램 등 예술가는 물론 시민을 위한, 시민에 의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