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18부산비엔날레


2010 1. 그들은 아직 살아있다-메가레니아 2. 바다괴물

조회 2,149

관리자 2011-04-11 22:06

작가강민규
1. 그들은 아직 살아있다-메가레니아 2. 바다괴물
작가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들의 진화에 대한 의문들을 생물학적 접근을 통해 드러낸다. 과학자들은 지구상에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 종의 개수보다 훨씬 많은 생명체가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파악되지 못하고 있는 수많은 개체들은 무엇이며 구전으로 혹은 전설처럼 내려오는 수수께끼 같은 괴물의 실체는 과연 무엇인가. 진화과정을 거치지 않은 듯한 이러한 괴물들은 어떤 모습일까? 이러한 의문에서부터 작가의 상상력은 시작된다. 작가는 어린 시절 공상만화를 좋아했고 공룡의 이름이나 생김새 등을 모두 외울 정도로 실존하지 않는 존재(실존했으나 부재하는 존재)에 대한 관심이 지대했다. 이러한 유년시절의 관심들이 작가가 새로운 존재를 스스로 생성하는 작업을 하게 된 계기로 작동하고 있다. 작가는 이처럼 과학적 사실로 증명하기 힘든 태초에 대한 의문으로부터 작업을 출발한다. 이번 비엔날레의 바다전시에 출품되는 메갈라니아(magalania)나 바다 괴물 역시 이러한 작가의 관심에서 제작된 <그들은 아직 살아있다(They are still alive)> 시리즈 작업 중 일부이다. 작가는 이러한 메갈라니아의 존재가능성과, 아직도 미지의 세상이자 생명이 서식하기 힘들다고 알려지고 있는 심해 속 생명체 <바다괴물>를 형상화하여 보여준다.
작가에 의해 생명을 부여받은 현실 바깥의 존재들은 무엇보다 문명의 발달 과정에서 억압되거나 부재하도록 강요된 존재들을 아주 힘들게 사고하도록 만든다. 괴수/괴물/생명체들이란 일상적 지각을 이탈한 낯선 존재들이라면 우리 삶에서 정상의 범주 바깥에 있는 것들과 이들 존재가 다를 게 없다는 말이다. 달리 말해, 이 괴이한 괴수/괴물/생명체에 대한 관심은 곧 일상에 대한 역설적 환기이고 우리가 거주하고 있는 영토에 대한 비판적 성찰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진화/진화의 속도에서 이탈한 낯선 삶/생명을 작가의 작업으로부터 만나야 할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