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18부산비엔날레

주제

2012부산비엔날레

배움의 정원 Garden of Learning

배움의 정원 Garden of Learning

2012부산비엔날레는 작가와 관람객의 협업을 중심으로 한다. 협업이 참여자들 사이에서 지속적인 정서적 관계를 창출함으로써 성공하려면, 비엔날레 공식 개막 훨씬 이전부터 협업 작업이 시작돼야 한다. 작품의 제작과 마찬가지로 협업도 비엔날레 준비의 필수적 요소가 되어야 한다.

그 어느 때보다 오늘날 사람들은 오브제뿐 아니라 그 창조의 과정을 견인하는 시적인 논리에도 접근성을 가질 필요가 있다. 사람들은 다양한 이유로 그것이 교육이든 고용이든, 예술의 모든 진정한 부분의 구현에 동반되는 지적인 작업과 약간의(그러나 아주 적지는 않은) 위기의 일부가 되고 싶어 한다.

물론 모든 예술가가 사람들이 예술적 제작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의향과 능력을 갖춘 것은 아니며, 예술적 의사결정의 일부 요소들은 항상 자율적이고 개인적이며, 심지어 무의식적이다. 결국 바로 이것이 예술의 환상적인 면모 중 하나다. 인정사정없이 우리의 통제를 빠져나가는 그 무엇 말이다.
그러나 예술가들 역시 예민한 대중과 함께 자신의 제안을 토론하고 협상할 기회를 가짐으로써 얻는 것이 많다. 그들은 자신의 작품을 단순히 발표하는 것 이상을 원하며 그들 역시 작품이 공동체에 길고 지속적인 효과를 갖기를 바란다.
‘배움의 정원'은 현대미술 작가들과 관람객들 간의 활발하고 모험적인 만남을 따라 구성될 것이다.

전시 공식 개막 훨씬 이전에 활동을 시작하는 소규모 실험실 역할을 담당하게 될 배움위원회가 발족될 것이며, 이는 부산비엔날레를 위한 기본 제작단위가 될 것이다. 이 배움위원회는 질문을 품고 있는 일반 관람객과 부산의 도시적․역사적․정신적 자원에 접근할 수 있는 특권을 지닌 개별 작가들을 이어주는 중개자 역할을 할 것이다.

이를 통해 예술 작품과 장소 간의 연계가 모호하고 장식적인 것에 불과하며 피상적이라는, 대다수 비엔날레가 지닌 구조적 결핍을 해결할 수 있다.
이 예술적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따라가면서, 배움위원회 멤버들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그들의' 작품에 대한 전문가가 될 것이다. 그들은 아이디어 차원에서 그 작품을 소유하며, 그것에 대해 강한 소속감을 품게 된다. 사적인 애착과 개인적 전문지식이 동반된 예술적 과정․결과에 대한 매우 개인적인 이해는 예술 교육에 있어 주된 자산이다.

이러한 민주적 예술교육 방법은 예술과 그 수용자간의 문턱을 현저하게 낮춰준다. 의미는 더 이상 전문가들에 의해 위계적으로 소통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 같은 눈높이로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자신만의 언어를 개발한 사람들에 의해 소통된다.
이러한 접근방식의 또 한 가지 이점은 부산 내 특정 지역에 사는 사람들, 세대간 만남(아이들과 노인들)에 참가할 의향이 있는 사람들, 10대 등 특정 타겟 집단에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이다. 배움위원회는 많은 작가들의 작품이 다루고 있는 이슈이기도 한 정체성, 정치, 생태, 성, 권위 등에 대한 질문을 제기함으로써 10대들에게 알맞은 프로그램으로 만들어질 수 있다.

예술의 마법, 미스터리, 수수께끼로 구성된 광범위하고 포용적이며 민주적인 배움의 과정이라는 아이디어를 2012부산비엔날레의 바탕으로 삼고자 한다. 이 전시의 핵심목표는 시간의 흐를수록 진화할 수 있는 작품과 커뮤니티간의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