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18부산비엔날레

주제

2006부산비엔날레

어디서나Everywhere

‘어디서나(Everywhere)'

주제설정배경
2006부산비엔날레가 ‘어디서나(Everywhere)'를 전시주제로 선정한 데에는 현대의 문화사적 상황과 사회경제적 변화에 대해 성찰하는 현대미술의 면모를 보여주기 위한 시도였다.
이 주제는 현대 자본주의에 대한 비판의 전망을 간접적으로 암시한다고도 읽을 수 있다. 첨단기술이 지구를 하나의 벨트로 묶었다면, 이 벨트는 무엇보다도 현대인의 욕망과 우울을 포장하여 상품으로 만들어 유통시키는 다국적 시장의(market)의 모습일 것이다.
모든 공간은 하나의 시장으로 평준화 되면서 욕망실현의 정도 차이만을 드러내고 있다. 말하자면 ‘어디서나' 유혹과 안락함의 이미지들이 스며들어 있고, 우리는 도처에서 유혹을 받고 유혹을 사고있다. 또 현대인은 조형적인 안락함에 행복해 하지만, 그 안락함의 정도는 곧 욕망의 실현 정도를 말해주는 것이며, 욕망의 실현정도는 유혹의 구매력에 달려있다고 할 수 있다.
주제 ‘어디서나'는 바로 이러한 욕망과 유혹의 벨트를 드러내고 문제시하고, 나아가 그것에 흠집을 내고 흔적을 남기고자 하는 현대미술작품의 지향점을 암시한다.

의미방향
2006부산비엔날레에서는 우리 사회 안에서의 대형 국제현대 미술전시 기능과 역할에 대해서 성찰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서 기존의 미술관 또는 고착되어 있는 미술 제도의 영역을 벗어나 새로운 출구를 만들고, 비엔날레작가, 비엔날레 전시라는 틀을 벗어나 새로운 도약이 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이번 전시는 기획자가 만든 틀에 맞춰 진행되는 전시가 아니라, 참여 작가들과 공동 큐레이터 그리고 주위에서 많은 관심과 호응을 보여주어야 하는 미술관계자들, 그 외에도 가장 중요한 전시 관람자들이 함께 어우러져 만들어 나가야 하는 축제가 될 것이다.

전시 주제인 '어디서나(Everywhere)'가 함축하듯이 비엔날레의 틀 안에서만 전시되고, 즐기는 행사가 아니라 우리 모두가 일상의 어느 곳에 있건 어떤 사회적 상황에 처해있건 함께 나눌 수 있는 축제를 만들고자 하는 바램이 담겨 있다.
'어디서나 있음'은 늘 어느 장소와 장소 사이의 '어디'를 의미하고 여전히 굳은 땅을 확보해야 할 현대미술의 지향점이기도 하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