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새소식

새소식뉴스

[보도자료] 2024부산비엔날레 전시감독으로 필립 피로트(Philippe Pirotte), 베라 메이(Vera Mey) 선정

조회 527

관리자 2023-06-27 00:00

 

  • 활발한 전시기획과 연구 참여 등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기획자 필립 피로트와 베라 메이 2024부산비엔날레 전시감독으로 선정
  • 삶의 특정한 문화적, 정신적 방식 모티브, 부산의 특성 담아내
  • 부산비엔날레 최초로 공동 전시감독 선정

부산광역시와 (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조직위원장 박형준 부산광역시장)는 2024부산비엔날레 전시감독으로 필립 피로트(Philippe Pirotte), 베라 메이(Vera Mey)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부터 약 한 달간 진행된 국제 공모를 통해 2024부산비엔날레의 개최 방향과 핵심 가치에 부합하는 제안서를 받았고, 선정위원회 등 절차를 거쳐 지난 5월 16일 열린 제1차 임시 임원회에서 두 사람을 전시감독으로 최종 승인하였다.

 

유럽과 아시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듀오를 전시감독으로 선정

2024부산비엔날레 전시감독으로 최종 선정된 필립 피로트와 베라 메이는 유럽과 아시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전시기획자들이다.

벨기에 출신의 필립 피로트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슈테델슐레 미술대학(Staedelschule)의 미술사 교수이며, 베를린의 그로피우스-바우(Gropius-Bau)의 협력 큐레이터, 미국 버클리대학교(University of California Art Museum and Pacific Film Archive, Berkeley.) 미술관과 퍼시픽 필름 아카이브(Museum and Pacific Film Archive)의 시니어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필립 피로트는 2016년 캐나다 몬트리올 비엔날레 전시감독, 2017년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 비엔날레 공동 큐레이터를 역임하였고, 싱가포르와 네덜란드의 주요 공간에서 전시를 기획하는 등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오고 있다. 한국에서도 다양한 교류들을 이어오고 있으며, 부산비엔날레와는 지난 2022년에 큐레토리얼 어드바이저로 함께한 바 있다.

베라 메이는 영국의 소아스런던대학교(SOAS University of London)에서 미술사 & 고고학(History of Art & Archaeology) 박사과정 중으로,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위치한 테 투히(Te Tuhi) 시립 공공 갤러리에서 큐레이터로도 활동하고 있다. 베라 메이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NTU 싱가포르 현대미술 센터에서 큐레이터로 활동하였고, 캄보디아 프놈펜, 프랑스 파리, 태국 방콕 등에서도 독립 큐레이터로서 전시를 기획한 바 있다. 2017년에는 아세안 50주년을 기념하여 일본 도쿄의 모리 미술관과 도쿄국립신미술관 에서 열린 ‘선샤워: 동남아시아 현대미술 1980년대부터 지금까지(SUNSHOWER: Contemporary Art from Southeast Asia 1980s to Now)’에 큐레토리얼 팀에 참여하기도 했다.

 

부산비엔날레 최초로 공동 전시감독 선정

부산비엔날레가 공동 전시감독을 선정한 것은 법인 창립 후 최초의 일이다. 그간 국내외 다른 비엔날레에서 공동 전시감독제를 운영하기도 하였으나 부산비엔날레에서는 전시의 통일성과 실행력을 높이는 차원에서 전시감독을 1명으로 운영해 왔다. 부산비엔날레의 입장에서는 새로운 도전인 셈이다.

두 전시감독에 의해 제안된 기획(안)은 부산비엔날레의 핵심 가치인 자생성과 청년성, 실험성을 확대하고 지역성에 기반한 전시 가치를 확보하고 확대, 재생산하고자 하는 조직위의 고민을 공유하고 있다. 제안된 기획(안)은 삶의 특정한 문화적, 정신적 방식들을 전시의 모티브로 삼아 부산의 특성을 충분히 담는다. 또한 부산의 다양한 생활 공간을 활용하고 지역의 대안 공간들과 사회활동가, 문화 예술단체 및 기관들과의 다양한 협업도 고려하고 있다.

 

조직위는 전시감독이 선정됨에 따라 본격적인 2024부산비엔날레 전시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두 전시감독은 부산을 방문하여 전시장을 비롯한 부산의 곳곳을 둘러보고 지역에 대한 연구를 통해 주제와 전시기획 방향을 좀 더 구체화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22부산비엔날레가 전국 최초로 정부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고, 영국의 미술 전문지 프리즈(Frieze)로부터 세계 10대 전시로 선정되는 등 국내·외에서 좋은 평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