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아카이브

Busan Biennale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지역 작가들의 자발적인 의지로 탄생한 대한민국 최초의 비엔날레인 부산청년비엔날레와 1987년에 바다를 배경으로 한 자연환경미술제인 부산국제바다미술제, 그리고 1991년의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이 1998년에 통합되어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PICAF)로 출범한 이후, 격년제 국제현대미술전시로 개최되고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정치적인 논리 혹은 정책의 필요성에 의해 발생한 것이 아니라, 부산 지역미술인들의 순수한 의지와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여타 비엔날레와는 다른 고유한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의 미술인들이 보여 주었던 부산문화에 대한 지역적 고민과 실험성 등은 오늘날까지도 부산비엔날레 정체성 형성의 중요한 기반이 되었습니다.

현대미술전, 조각심포지엄, 바다미술제의 3가지 행사가 합쳐진 경우는 부산비엔날레가 전세계에서 유일합니다. 또한 행사를 통해 형성된 국제적 네트워크는 국내 미술을 해외에 소개하고 확장시킴과 동시에 글로벌한 문화적 소통으로서 지역문화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태동으로부터 39년째에 접어든 부산비엔날레는 현대미술의 대중화, 즉 일상 속의 예술 실현을 목표로 하여 실험적인 현대미술 교류의 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000 The Spring Rain / Catch & Ghost

조회 15,053

관리자 2005-09-02 16:14

작가주재환 & 박영국
- 주식투자와 전복
: 고도의 과학 기술을 인터넷 확산으로 전자 주식투자가 일반 사회에 폭넓게 확산되어 가고 있다. 빛의 속도로 주식의 매입과 매매가 가능한 시대에 버금가는 인간지력의 속도로 불확실한 미래를 예견하는 전복에 관한 인간의 관심은 더욱 고조되어 가고 있다. 음양으로 인간 생활 여러부분에 작용해온 전복은 주식투자와 마찬가지로 예측불허의 미래에 대한 인간도전의 욕망이다. 입구 좌우 양면 흰벽에는 주식세 등가표를 상징하는 오선지 위에 음악부호로 주식투자나 전복의 미래 예측을 통한 인간의 희노애락을 음률화
하였으며, 오선지는 검정색으로 음악부호는 빨강색으로 표시했다. 실내에 위치한 유리 방전실 안에는 주식매매에 사용한 매매전표를 바닥에 가득 깔고, 투자에 임하는 인간으 여러 모습을 12간지 등의 동물모습으로 표상하였으며 그 몸 표면에 전표를 ?L여 놓았다. 중앙에는 시세 변동을 알려주는 주식시장 모니터를 설치하여 계속적으로 변하는 시장의 모습을 보여준다.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 뒷면 벽에 설치한 불빛을 통하여 미래의 불확실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본실 중앙에는 행운을 기원하는 상징으로 각색 종이꽃을 배치했다. 또한 전시실 전체에는 주식거래에서 현장 녹음한 소란한 거래음향을 관객에게 들려준다. 자본주의 사회의 불가해한 현상인 주식시장과 미래에 대한 인간 내적 불안을 제거하는 전복이야말로 현재의 우리 인간의 자화상이다.